우상호, “신공항 아닌 ‘신활주로’…공약파기, 대통령 사과해야”

[헤럴드경제=김상수ㆍ장필수 기자]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신공항 발표와 관련, “김해 신공항이 아니라 김해 ‘신활주로’”라며 “공약 파기는 공약 파기다. 국민에게 사과하는 게 도리”라고 박근혜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약속 파기가 아니라는 정부와 여당의 논리가 매우 옹색하다”며 이 같이 비판했다. 그는 “왜 이렇게 결정할 수밖에 없었는지 소상히 설명하고 국민에게 사과하는 게 도리”라며 “대통령의 설명과 후속조치를 국회에서 세우는 게 바람직한 수순“이라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신공항을) 공약한 대통령이 나서지 않으면 이 갈등이 정리될 수 없다”며 재차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한편,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제안한 미래일자리특위에는 국회 부설 ‘미래연구원’을 설치하자고 역제안했다. 우 원내대표는 “미래에 대한 진정성 있는 좋은 제안”이라며 “다만 특위라면 길게 해도 1년인데 이 정도로 되겠는지 의구심이 든다. 차라리 국회 내에 미래연구원을 설립해 국회 차원에서 미래를 준비하자”고 역제안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