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정부 지원금 안 받는다, 日과 말도 안되는 합의”

[헤럴드경제]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올해 정부에서 지급한 지원금 1,500만 원을 반납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1일 정대협에 따르면 이 단체는 올해 1월 여성가족부로부터 받은 지원금 1,500만원을 지난달 정부에 돌려줬다.

정대협은 서울 마포구에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쉼터인 ‘평화의 우리집’을 운영하고 있다.

정부는 2014년부터 매년 상·하반기 1천500만원씩 인건비와 시설유지관리비 등 쉼터 운영비 명목으로 지원해왔다.

그러나 정대협은 지난해 12월에 있었던 한국과 일본 정부 간 위안부 문제 합의에 대해 항의하며 올해 정부로부터 받은 지원금 반환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1월부터 3월까지 집행했던 지원금을 포함한 정부 지원금 1,500만 원 전액을 지난달 반납한 것이다.

정대협 관계자는 “일본과 말도 안 되는 합의를 한 정부의 지원을 거부하고 시민의 힘으로만 쉼터를 꾸려나갈 것”이라며 “정부가 정의롭게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면 지원받지 않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