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단속 걸려 훈방조치된 여경, 자택서 사망

[헤럴드경제] 음주운전에 단속된 여경이 감찰조사를 받던 중 숨진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22일 오후 1시께 경기 동두천경찰서 소속 A(32) 순경이 동두천시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순경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는지, 타살 또는 지병 등으로 숨졌는지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A씨는 전날 오전 1시께 시내에서 음주운전에 적발, 0.023%의 훈방수치가 나왔다.


이 때문에 경찰은 A순경에 대해 감찰조사를 벌였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올해 초 독립 이후 음주운전 단속에 주력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