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션, 유럽 지역 강화 위해 ‘베를린 허브’ 출범

최고 책임자로 호주 출신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전문가 영입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이노션 월드와이드는 유럽 지역 광고의 크리에이티브 허브 역할을 담당할 ‘이노션 월드와이드 베를린’을 출범한다고 22일 밝혔다. 글로벌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기업으로 입지를 다지기 위한 이노션의 사업 확장 전략이다.

베를린 허브는 독일과 영국 등 이노션 유럽지역본부 산하 7개 거점에서 제작하는 모든 광고 크리에이티브의 질적 수준을 높이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기존 광고주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신규 광고주 영입에도 나서는 등 신성장 동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이노션은 베를린 허브의 최고 책임자(CCO)로 호주 출신의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전문가 리차드 문츠를 영입했다. 


글로벌 광고회사 제이월터톰슨과 블루하이브에서 제작전문임원(ECD)을 역임한 그는 칸 국제광고제, 디앤애드(D&AD), 스파익스 아시아, 애드페스트, 원쇼, 클리오 어워즈 등 주요 국제광고제에서 다수의 수상 경력을 가지고 있다.

문츠는 “혁신적인 방법론을 모색해 이노션만의 크리에이티브 역량을 강화하고 글로벌 비즈니스 성장에 앞장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문츠가 진두지휘하는 베를린 허브는 크리에이티브 전문가를 포함 전략ㆍ기획,디지털 분석, 마케팅, 신규 광고주 발굴 등 여러 분야에서 추가로 인력을 영입할 예정이다.

베를린 허브는 신문이나 TV, 라디오, 잡지 광고와 같이 정형화된 크리에이티브 콘텐츠를 개발하는 것이 아니라 통합 마케팅형 콘텐츠를 개발하는 것을주요 목표로 설정했다.

안건희 이노션 대표이사는 “광고회사를 넘어 글로벌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세계 최고수준의 크리에이티브 역량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베를린 허브의 출범은 이노션의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역량이 한층 더 강화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노션은 글로벌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회사로 도약하기 위해 국내 광고회사 최초로 2013년 글로벌 크리에이티브협의회(GCC)라는 새로운 조직 체계를 도입한 바 있다. 이는 서울 본사와 해외법인 제작 담당자들이 한 곳에 모여 크리에이티브 강화를 위한 전략 방향을 제시하고 논의하는 글로벌 협의체다.

문츠가 베를린 허브에 합류하면서 GCC는 인적 구성을 마쳤으며 베를린 거점 확보를 기반으로 전사 크리에이티브 역량 강화에 매진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