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친박 당 대표 후보 단일화 거부, 특정 계파 기댈 생각 없다”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새누리당 유력 인사 중 가장 먼저 당권 도전 의사를 밝힌 이정현 의원<사진>이 “친박(親박근혜)계 당 대표 후보 단일화는 제의도 없었고 받아들일 생각도 없다”며 자유로운 경쟁을 강조했다.

이 의원은 23일 오전 KBS 라디오에 출연해 “당 대표가 계파 대표로 나가서 (당선) 된다면 새누리당이 살아날 수 있겠느냐”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이어 “누구나 (전당대회에) 나와 경쟁을 통해 당원과 국민의 선택을 받고, 당을 개혁해야 한다”며 “국민과 당원 설득하는 것도 대단한 능력이다. 그런 능력을 발휘해 선택받았을 때 당원과 국민의 공감대를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또 ‘친박계 후보가 난립해 표가 분산되면 비박(非박근혜)계 후보에게 유리한 것 아니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왜 비박계가 당 대표가 되면 안 되느냐”고 반문하며 “비박이든 친박이든 모두가 (전당대회에) 나올 수 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마지막으로 “계파의 대표가 아니라 사리사욕을 놓고 벼랑 끝에 선 새누리당 살리겠다는 것”이라며 “특정 계파에 기댈 생각은 없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