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업체 세월호 참사 상징 ‘노란 리본’ 상품화…폭리 취해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일부 업체와 유명 온라인 마켓이 세월호 참사 추모의 상징인 노란 리본을 판매해 폭리를 취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2일 조사한 바에 따르면, 세월호 기념 뱃지, 팔찌, 가방걸이 등의 물품들이 쿠팡, 인터파크, 옥션, G마켓, 11번가 등 대부분의 유명 온라인 마켓에서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밝혔다.

이 제품들은 쿠팡, 인터파크, 옥션, G마켓 등 온라인 마켓에서 버젓이 판매되고 있었다. 제품의 가격은 2000원에서 6000원까지 다양했다. 특히 일부 판매자들은 특정 제품에 ‘골드형 24K 순금 도금’이라는 표현까지 사용해가며 상품성을 부각시키기도 했다.

세훨호 유족들과 봉사자들이 추모의 의미로 무료로 시민들에게 나눠주는 물품을 업체들이 악용해 수십 배의 폭리를 취한 셈이다.

아울러 이들은 세월호 관련 장학재단이 판매 수익금을 기부한다고 홍보했으나 이마저도 거짓으로 드러났다. 박 의원실이 사실 관계를 확인한 결과, H업체의 경우 뱃지 800개, 볼펜 1000개를 1년 전 재단 설립 시점에 기증한 것이 전부였다.

박 의원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세월호의 상처를 상술에 이용하는 비양심적 판매자도 문제지만, 오픈마켓이라는 이유로 충분한 사전 검수나 모니터링이 부실한 인터넷 쇼핑몰도 이들의 판매를 거든 셈”이라며 “중소, 영세 판매자들에 대한 책임을 묻기보다는 인터넷 쇼핑몰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강화하는 방안이 마련되는 계기가 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4.16가족협의회 유경근 집행위원장은 “세월호참사를 잊지 말자는 의미로 무료로 나눠주는 상징물을 판매하는 것은 사비와 정성을 들인 봉사자들과 유가족들의 순수한 뜻을 퇴색시키는 일”이라며 “판매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