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구두관리…“물먹은 가죽 구두, 해빛을 싫어해요”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됐다. 장마철에는 맨발에 신발을 신는 경우가 많아 쉽게 냄새가 베고 위생상의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또한 갑작스럽게 쏟아지는 폭우에 젖은 상태로 구두를 제대로 건조시키지 못해 신발을 망가뜨리기 쉽다. 에스콰이아가 장마철 물 만난 구두를 쾌적하게 유지하는 몇 가지 포인트 팁을 소개한다.

▶“가죽구두는 햇빛을 싫어해요”

가죽 구두는 장마철에 가장 취약한 신발 중 하나다. 때문에 방수 스프레이를 활용해 가죽이 수분에 노출되어도 젖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좋다. 구두가 비에 젖었을 경우에는 구두 안팎의 물기를 완전히 닦아낸 뒤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서 건조시켜야 한다. 뜨거운 햇빛에 노출될 경우 수분이 빠르게 증발해 가죽이 수축되고 모양과 색상의 변형을 초래할 수 있으니 반드시 서늘한 곳에서 자연 바람에 건조시켜야 한다. 슈트리나 신문지를 신발에 넣어두면 제습 효과는 물론 구두의 원형 유지에도 도움이 돼 구두의 수명을 늘릴 수 있다. 구두가 완전히 마른 후에는 신발의 겉 표면에 구두약이나 가죽 로션 등을 발라 가죽에 충분한 영양을 공급하는 것이 좋다. 유칼립투스, 라벤더 오일 등은 가죽 보호용으로도 우수할 뿐만 아니라 탈취용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스웨이드는 물에 강하다”

스웨이드는 물에 약한 소재로 알려져 있어 많은 사람들이 비가 오는 날에는 착용을 꺼린다. 하지만 알려진 바와 달리, 스웨이드는 물에 강하다. 소재의 특성상 물기를 빠르게 흡수하고 물기로 인해 색이 진하게 변색되지만, 소재 자체에는 큰 손상을 남기지 않으며 복원력도 강하다. 빠르고 정확한 후속 조치가 이루어 진다면 완벽하게 복원되는 소재이다. 부드러운 특성의 스웨이드는 빗물에 노출될 경우 표면이 딱딱하게 뭉치기 쉽다. 이 경우 스웨이드 전용 솔을 이용해 한 방향으로 쓸어 내리면서 오염물을 깨끗이 제거한 후 서늘한 곳에서 건조시켜야 한다. 만약 구두의 오염이 심하다면 전용 샴푸를 이용해 세척할 경우 완벽한 복원이 가능하다.

▶“레인부츠, 비에는 최고, 땀에는 취약”

여성들이 장마철 선호하는 레인부츠 역시 비에 젖은 후의 관리가 중요하다. 레인부츠의 경우 통풍이 잘 되지 않는 고무나 가죽 소재로 인해 신발 내부의 습기가 장시간 지속되기 쉽다. 따라서 착용 후에는 마른 헝겊을 이용해 신발 내부를 잘 닦아 서늘한 곳에서 건조시키며 습기를 제거해야 한다. 부츠의 구조상 통풍이 어렵기 때문에 신문지, 제습제 등을 이용해 완전 건조시켜 세균 번식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 건조 후에도 악취가 지속될 경우 향균 성분을 포함한 티트리 오일을 부츠 안에 몇 방울 떨어뜨려 탈취 효과를 높일 수 있다. 만약 섬유질 자체에 파고든 균으로 인해 더 이상의 탈취가 어렵다고 생각될 경우, 신발 안창을 교체해보자. 특히 소나무 성분이 함유된 안창은 탁월한 냄새 예방법이 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