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세탁기 청소법, 이것만은 알아두자

[헤럴드경제]본격적인 장마철이 시작됐다. 습기가 많은 장마철에는 세탁기 역시 세균이나 곰팡이가 쉽게 번식될 수 있어 꼼꼼한 청소와 관리가 필요하다.

장마철에는 세탁기를 정기적으로 청소하도록 해야한다.

세탁기는 청소하지 않고 그대로 방치할 경우 화장실 변기의 100배가 넘는 세균이나 곰팡이가 번식할 수 있어 천식과 알레르기 등을 유발할 수 있다기 때문이다.

또한 빨래가 되는 동안 세균이 옷감에 붙게 되고 이후 건조 과정에서 세균 증식이 늘어나면서 장마철 냄새의 원인이 되기 쉽다.

베이킹 파우더는 세탁조의 찌든 때 제거에 탁월하다. 


일반 통돌이 세탁기는 따뜻한 물에 소다, 베이킹 파우더, 구연산 등 천연 세제를 넣고 하루 정도 지난 다음 걸레 2장을 넣어 세탁한다.

드럼 세탁기의 경우에는 식초 한 컵을 넣은 뒤 걸레와 함께 돌려주는 것이 좋다.

세제함은 분리해 세정제와 솔을 이용해 닦고 솔이 닿지 않거나 물때로 변색한 부분은 락스 물에 담가 두면 때가 빠진다.

또한 세탁기 문 아래쪽 배수 필터에 있는 보푸라기, 실밥 등은 반드시 제거해줘야 한다. 배수 필터 뚜껑을 잡고 돌려서 분리한 뒤 칫솔로 찌꺼기를 제거한다. 배수 필터 청소는 한 달에 한 번 이상 하는 것이 좋다.

세탁기 뚜껑은 세탁할 때를 제외하고는 항상 열어둔다. 세균과 곰팡이 번식을 억제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드럼 세탁기의 경우, 입구에 설치된 물샘 방지턱을 잘 관리해야 하며 가루 세제 보다는 액체 세제를 사용하는 것이 권장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