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 보육대란’ 앞 ‘강경모드’ 與…“맞춤형 보육은 비정상의 정상화”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정부의 맞춤형 보육정책에 반대하는 민간 어린이집이 오는 23일 집단 휴원할 예정인 가운데, 새누리당이 “보편적 보육에서 맞춤형 보육으로의 전환은 비정상의 정상화”라는 강경 입장을 밝혔다.

김현아 새누리당 대변인은 22일 오후 현안관련 서면 브리핑에서 “한국민간어린이집연합(한민련) 소속 어린이집이 내일부터 집단 휴원을 강행할 방침이라고 한다”며 “당장 아이 맡길 곳이 없는 부모들의 혼란이 예상돼 매우 우려스럽다”고 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김 대변인은 이어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중 전업주부의 아이들을 종일, 무상으로 돌보는 나라는 없다”며 “대부분의 선진국은 부모가 보호하기 어려운 자녀를 돌보거나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를 지원하기 위해 보육정책을 마련한다”고 했다.

모두가 동일한 혜택을 누리도록 한 ‘보편적 보육’ 우리나라만의 예외적 현상이라는 것이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2013년 시행된 보편적 보육은 여러 가지 부작용을 가져온 것으로 알려졌다”며 “언론에 따르면 집에 일찍 데려가는 전업주부 자녀들에게 순위가 밀려 워킹맘들의 자녀들이 피해를 본 사례가 적지 않았다고 한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이에 따라 “정부는 전업주부의 종일반 이용을 제한하고 이로 인해 절감된 예산을 보육교사 처우 개선에 쓰는 ‘맞춤형 보육’을 시행하기로 결정했다”며 “재정을 낭비하고 비효율적으로 집행되고 있는 정책은 당연히 수정돼야 한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또 “한민련이 진정으로 교육자의 길을 걷고자 한다면 파업에 동참해서는 안 된다”며 “어린이집의 문을 닫는 것은 아이 맡길 곳 없는 일하는 엄마들과 우리 아이들을 볼모로 삼는 비교육적 처사일 뿐”이라고 휴원 철회를 촉구했다.

yesye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