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등 상반기 제약ㆍ바이오 기술수출 6000억원

[헤럴드경제=김양규 기자]올해 상반기 중 제약ㆍ바이오업체의 기술수출(라이선스 아웃) 규모가 6000억원을 돌파했다. 특히 대형 제약사 이외에도 바이오벤처업체들도 기술 수출 성과를 내며 업계 전반의 성장을 도모했다.

23일 제약업계 등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중 종근당을 비롯 동아에스티, 보령제약, 크리스탈지노믹스, 안트로젠, 제넥신 등 6개사는 총 7건의 해외 라이선스 아웃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규모가 공개되지 않은 종근당을 제외한 6건의 기술 수출 실적은 5억2446만 달러(한화 약 6000억원)에 달한다. 전년동기 대비 계약금액은 줄었으나, 체결건수는 늘어난 성과다.

특히 그 동안 제약회사가 기술수출을 주도한 것과 달리 바이오벤처기업들의 잇따른 성과가 이목을 끌었다. 지난해의 경우 한미약품이 3월 6억 9000만달러를, 보령제약이 6월에 1억 9000만달러 상당의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게다가 크리스탈지노믹스는 비임상 후보 물질인 급성 골수성 백혈병 신약(CG026806)으로 상반기 이끌어낸 기술수출 규모 중 최대의 실적을 기록했다. 크리스탈지노믹스의 총 계약금액은 마일스톤(단계별 기술료)을 포함해 총 3억300만달러(한화 약 3524억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업계에서는 이들 기업들의 기술수출과 관련 긍정적인 분석을 내놓으면서도 막연한 기대감에 대한 무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더구나 한미약품 대박 성과에 크게 못미치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기술력 있는 바이오벤처기업을 중심으로 그 동안의 연구개발에 대한 성과가 나오는 것 같다”며 “라이선스 아웃은 미래에 받을 수익까지 총 계약 규모로 공개하는 점을 감안하면 단순히 숫자로 성과를 평가하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계약 규모가 커도 기술이전 후 상업화가 되지 않을 경우 계약한 금액 전부를 받을 수 없다는 점에서 지나친 기대는 금물이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