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한류, 다양한 플랫폼 개발ㆍ스타마케팅 활성화 돼야”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중소기업연구원이 국민경제자문회의,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공동으로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제1대연회실에서 ‘새로운 관광 한류 조성을 통한 소상공인 활성화 방안’이란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중소기업청, 소상공인연합회의 후원으로 열린 이번 세미나는 한류 열풍과 함께 우리나라 경제 활성화에 큰 영향을 미치는 핵심 먹거리 산업으로 부상하고 있는 관광산업을 재조명해 보고, 다양한 관광 상품 개발을 통해 경기회복 및 내수시장을 활성화 시킬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보고자 마련됐다.

제1세션 ‘한류관광 시장 특성 및 시사점’을 발표한 이원희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연구위원은 “한류로 인해 한국에 대한 외국인들의 호감도와 친밀도가 증가하고 있고 드라마, 영화, K팝 뿐만 아니라 예능, 애니메이션 등 장르와 콘텐츠가 다양해지고 있다”며 “한국 대중문화와 스타 연예인들의 지속적 인기는 외국인들의 한국여행 동기부여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하며, 관광과 한류 콘텐츠가 연계돼 새로운 고부가가치 관광 상품을 창출할 수 있는 기회와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강조했다.

제2세션 ‘중소기업을 위한 한류효과 활용방안’을 발표한 채지영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연구위원은 “한류가 화장품산업, 관광산업, 한식산업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스타마케팅이나 PPL을 통해 큰 경제수익을 창출하고 있으나 현재 대기업에 집중되고 있고, 글로벌 경쟁이 심회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중소기업이 한류효과를 활용하기 위해서 타 산업분야의 문화마케팅 활용 및 소비자 유형별 차별적 전략 수립이 필요하다”며 “다양한 플랫폼 개발과 콘텐츠 원형을 보존하면서 PPL 혹은 스타마케팅의 활용이 활성화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3세션 ‘해외 관광객 유인을 위한 전통시장 특성화’를 발표한 남윤형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중국, 일본, 홍콩 등 해외 관광객이 급증하면서 국내에 새로운 소비층이 형성됐다”며 “이를 전통시장의 새로운 고객 유입의 기회로 생각해 정부는 글로벌 명품시장 제도를 도입해 시장별 특화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많은 해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외국인의 쇼핑장소를 면세점과 대형유통에서 전통시장으로의 전환유도가 필요하다”며 “지자체, 코레일, 운수기업 등과 연계해 여행지를 지방으로 확대, 글로벌 명품시장의 접근성을 높이는 방안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제4세션 ‘소상공인 미니면세점의 성공공식’을 발표한 정수정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메르스로 가중된 내수시장 불황이 소상공인의 피해를 증가시키고 있고, 이를 극복할 성장동력 개발이 시급하다”며 “경제적 효과와 성장가능성이 높은 관광산업을 활용하여 소상공인의 내수시장 활성화를 도모하고, 대기업에 비해 소상공인에 취약한 택스 프리 시장을 미니면세점 제도를 통해 소상공인도 함께 상생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