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전쟁 시작됐다’ 유로 2016 16강 확정…호날두 “미친 경기였다”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득점기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가 메이저 무관의 한을 풀 수 있을까. ‘무적함대’ 스페인은 이탈리아를 넘고 대회 3연패의 첫 관문을 통과할까.

유럽 축구 최강자를 가리는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 16강 진출팀이 모두 가려지면서 물러설 수 없는 ‘진짜 전쟁’이 시작됐다. 포르투갈과 아일랜드, 슬로바키아, 북아일랜드가 조 3위로 막차를 타는 행운을 거머쥐었고, 웨일스와 아이슬란드, 북아일랜드, 슬로바키아는 유로 본선 첫 출전에 16강까지 오르는 기적을 일궜다.

호날두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레알 마드리드에서 17개의 우승컵을 들어올렸지만 월드컵과 유로에서는 아직 우승 맛을 보지 못했다. 이번 대회서도 초반 주춤하며 ‘메이저 징크스’에 발목이 잡히는 듯 했지만 조별리그 최종전서 멀티골을 폭발하며 포르투갈의 16강행을 이끌었다.

[사진=게티이미지]

포르투갈은 23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리옹의 스타드 드 리옹에서 열린 유로 2016 F조 3라운드서 나니와 호날두가 3골을 합작, 헝가리와 3-3으로 비겼다. 포르투갈은 3무(승점 3)로, 헝가리(1승2무) 아이슬란드(1승2무)에 이어 3위로 16강에 올랐다.

포르투갈로서는 지옥과 천당을 오간 한 판이었다. 조별리그서 1승도 건지지 못한 포르투갈은 실점과 동점골을 세차례 반복하며 구사일생으로 살아남았다. 전반 19분 게러 졸탄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전반 42분 나니의 동점골로 1-1을 만들었다. 후반 2분 헝가리 주자크 벌라주에게 득점을 내준 뒤 3분 만에 호날두가 동점골을 터뜨렸고, 후반 10분 헝가리 벌라주가 골을 넣자 호날두가 다시 동점골을 넣으며 팀을 탈락 위기에서 구해냈다. 호날두의 대회 1,2호골.

오스트리아와 2차전서 페널티킥을 실축하며 무실점, 무승에 고개숙였던 호날두는 취재기자의 마이크를 뺏어 호수에 집어던지는 등 극도로 예민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 극적으로 16강행을 확정지은 뒤 “미친 경기였다. 우리는 세번이나 유로에서 떨어질 뻔했지만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다음 경기선 반드시 이기겠다”고 기쁨을 표했다. 포르투갈은 26일 크로아티아와 만난다. 크로아티아는 조별리그서 디펜딩챔피언 스페인을 꺾은 강호다. 호날두의 돌아온 골 감각이 기대된다.

‘죽음의 조’로 불렸던 E조에서는 아일랜드가 이탈리아를 1-0으로 꺾고 조 3위로 16강 티켓을 차지했다. 아일랜드가 유로에서 16강에 진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아일랜드는 0-0으로 맞선 후반 40분 웨슬리 훌라한의 크로스를 로비 브레이디가 헤딩슛으로 연결하면서 기적을 썼다.

역사상 처음으로 유로 본선 무대를 밟은 인구 33만명의 작은 나라 아이슬란드는 오스트리아를 꺾으며 16강 진출의 감격을 맛봤다. 아이슬란드는 전반 18분 뵈드바르손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15분 오스트리아 알렉산다르 쇠프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결승골은 후반 추가시간에 터졌다. 역습 기회에서 테오도르 비아르드나손의 크로스를 문전으로 쇄도하던 아르노르 트라우스타슨이 침착하게 밀어넣었다.

‘황금세대’를 앞세운 벨기에는 후반 39분에 터진 라자 나잉골란의 결승골로 스웨덴을 1-0으로 꺾고 16강에 진출했다. 이번 대회를 끝으로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했던 스웨덴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는 16강을밟지 못하고 쓸쓸히 A매치에서 퇴장했다.

이로써 유로 2016 챔피언을 가릴 16강 대진이 모두 확정됐다. 빅카드는 역시 유로 2012 결승서 맞붙은 스페인과 이탈리아다. 너무 일찍 만났다. 4년 전 결승에서는 스페인이 이탈리아를 4-0으로 완파하고 사상 첫 유로 2연패를 달성했다. 이번엔 둘 중 한 팀은 8강도 밟지 못하고 짐을 싸야할 형편이 됐다. 16강전은 오는 25일 오후 10시 스위스-폴란드전을 시작으로 펼쳐지며, 스페인-이탈리아전은 28일 오전 1시 열린다.

조범자 [email protected]

▶유로 2016 16강 대진(한국시각·장소)

스위스-폴란드(6월 25일 오후 10시·생테티엔)

웨일스-북아일랜드(6월 26일 오전 1시·파리)

크로아티아-포르투갈(6월 26일 오전 4시·랑스)

프랑스-아일랜드(6월 26일 오후 10시·리옹)

독일-슬로바키아(6월 27일 오전 1시·릴)

헝가리-벨기에(6월 27일 오전 4시·툴루즈)

이탈리아-스페인(6월 28일 오전 1시·생드니)

잉글랜드-아이슬란드(6월 28일 오전 4시·니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