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19주년 경기중기센터, ‘넥스트(Next) GSBC’ 선포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는 오는 24일 창립 19주년을 맞아 ‘넥스트(Next) GSBC’를 선포한다.

윤종일 경기중기센터대표는 “내년 창립 20주년을 앞두고 창조적 아이디어로 미래 경제를 이끌어갈 도내 기업과 개인을 집중 육성하는 넥스트 GSBC 프로젝트를 시행키로 했다”고 했다. 넥스트 GSBC는 벤처와 기술, 창업, 수출, 인재육성 등 22개 단위 사업에서 추진된다.

경기중기센터는 우선 도내 11개 지역(양주, 남양주, 구리, 의정부, 파주, 포천, 성남, 부천, 김포, 안성, 평택)에 벤처 집적 시설인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를 추가 조성키로 하고, 입주기업들에게 자금과 마케팅, 기술상용화 등을 우선 지원해 미래 먹거리 산업의 조속한 정착을 돕게 된다.


센터는 또 각기 다른 기업들이 기술력을 합쳐 새로운 제품창출에 나서거나 기존 제품을 향상 시키는 비즈니스 융합성장을 위해 경기도와 ‘중소기업 비즈니스 융합성장 지원 사업’을 운영, 넥스트 GSBC의 일환으로 추진키로 했다.

이와 함께 경기도와 함께 미래 경제의 근간이 될 우수 기업에 대한 ‘투자조합펀드’도 올해 210억 원을 집행하고 해마다 규모를 늘려나갈 방침이다.

경기중기센터는 다양한 창업자들이 넥스트 GSBC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하는 지원책을 강화한다.

‘예비창업 프로그램-창업프로젝트-창업보육센터’ 등으로 연계된 경기도 창업프로그램을 강화할 예정이다. 도내 8개 전문 공공기관이 관련 업계 창업을 지원하는 ‘NEXT 경기 스타트업 콜라보레이션’도 추진한다.

시니어 기술 창업센터와 청년 해외 역직구 창업지원 역시 넥스트 GSBC 사업으로 진행된다.

경기중기센터는 특히 유망 신 산업으로 부상하고 있는 애완용품산업 활성화를 위해 경기도 지원을 받아 올해 3억 원을 투자, 기술 및 시제품개발을 돕는다.

올해 경기도가 처음으로 추진하는 ‘청년 4 trade manager’ 프로젝트는 다문화인과 대학생 등을 무역 매니저로 육성해 미래 무역일꾼으로 키우는 것이다.

경기중기센터는 소상공인 기술지원과 전통상인 청년창업, 영세가구기업지원, 뿌리산업 취업지원, 이공계 전문기술 연수사업, 원단 및 의류디자인개발지원 등을 넥스트 GSBC 사업으로 선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