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정안, ‘차도녀’는 그만 “망가지고 싶다”…한유주 아닌 여민주 만나다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재벌인 거 빼고는 제 옷을 입은 느낌이랄까요. 여민주가 갖고 있는 당차고 쿨한 매력이 제가 좋아하는 지점이랑 맞더라고요.”

지난 22일 강남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배우 채정안을 만났다. 채정안은 최근 종영한 드라마 SBS ‘딴따라’에서 꿈을 좇는 젊은 밴드를 지지해주는 재벌가 2세 여민주를 연기했다. 여민주는 뭐 하나 빠질 것 없는 능력과 외모, 거기에 긍정적이고 시원 털털한 성격을 보여줘 이른바 ‘걸크러시’의 대명사로 불렸다.

채정안도 여민주가 좋았다. “저도 할 말은 하는 성격에 남성적으로 표현하는 부분이 있거든요. 항상 당차고 쿨한 민주가 석호와 그린의 마음을 알게 됐을 때 그 쿨함을 유지하기는 쉽지 않았아요.”

[사진= 더좋은 이엔티 제공]

극중 석호(지성)와 러브라인을 맺지 못한 아쉬움은 있지만 채정안에게 드라마는 또 다른 의미가 있었다. “멜로가 아니어서 좋았어요.” 지금까지 숱한 멜로 드라마에서 ‘서브 여주인공’으로 청순녀부터 차도녀(차가운 도시 여자)까지 섭렵한 배우인지라 의외의 답변이었다. “차도녀 역할을 많이 맡아서 항상 멜로를 무겁게 가져가곤 했어요. 게다가 점점 극이 남자 중심으로 흘러가는 게 많다 보니 제 캐릭터가 정체되는 느낌이 있고 외로웠는데 이번에는 후련했어요.” 드라마를 이끌어가는 주체적인 캐릭터가 아닌 남자 배우와의 멜로에만 갇혀있거나, 극의 중심에서 점차 비켜나는 캐릭터와의 만남은배우로서의 아쉬움이고, ‘외로움’이었다. “극 중 차도녀나 서브 여주들을 만나서 술 한 잔 사주고 싶어요.(웃음)”

한 때는 가수였고 한 때는 여주인공까지 맡으며 화려한 20대를 보냈다. “요즘 여주인공들이 점점 어려지고 있고 그들이 남자 주인공과 해야 하는 역할이 있지만 서브 여주는 또 서브 여주 대로 기대하는 정형화된 이미지가 있거든요. 그걸 충족시켜줄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서브 여주라는 말이 아프지는 않냐’는 질문에 대한 답이었다. “서브 여주라는 말을 제 스스로 편하게 할 수 있고 인정하게 됐어요. 서브 여주 중에서도 서브 여주를 정말 잘하는 그런 배우가 됐죠.(웃음)” 어느새 불혹까지 연기자의 길을 걸어온 채정안은 여전히 당차고 빛났다.

[사진= 더좋은 이엔티 제공]

채정안은 지난 1995년 깨끗한 얼굴 선발대회로 데뷔했다. 누구나 부러워하는 청순 가련 외모에 매력적인 역할들을 맡아왔지만 고민은 있었다. ”저를 한유주로만 바라보는 것에 답답함을 느꼈어요.“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이 종영한 지 10년 가까이 됐지만 여전히 대중에게 채정안은 청순 가련 차도녀 한유주에 머물러 있었다. “저도 다른 면이 있는데 그게 아쉬웠어요. 그래서 도전한 게 예능이었죠. 이상한 가발을 쓰고 했던 게 마음이 더 자유로웠어요. 남의 눈치 좀 덜 보고 싶었던 것 같아요.” 채정안은 예능 ‘썸남 썸녀’, ‘SNL 코리아’ 등에서 파격적으로 망가지는 모습을 보여준 바 있다.

알면 알수록 여민주였다. 시원시원한 입담에 털털한 성격. ‘여배우’라면 부릴 법도 한 이미지 관리용 멘트나 꾸밈도 없었다. 오히려 옆에 앉아 있던 소속사 관계자가 더 좌불안석이었다. 당황하는 관계자에 기자도 채정안도 웃음을 터뜨렸다. 여배우가 아닌 친해지고 싶은 언니 같은 느낌. 실사판 걸크러시였다.

하고 싶은 역할을 묻자 아이처럼 눈이 초롱초롱 빛났다. ”너무 많다“고 답하더니 이내 “‘로맨틱 코미디’를 너무 하고 싶다“고 말했다. ”무지막지하게 망가지는 거. ‘또오해영’ 예지원 언니가 하는 것처럼 저도 너무 하고 싶어요. 딴따라 같아요 그런게 딱. 자유롭게 연기하는 것.” 아직 보여주지 못한 모습이 많은 듯 했다. “저는 마음이 급해요. 쉬지 않고 일하고 싶어요.”

‘채정안에게 딴따라란?’ 어려운 질문이었다. 하지만 이미 그 의미는 자리를 잡은 듯 했다. “제가 현장에서 놀 수 있는 모양이요.” 드라마 제목도 작품 선택에 있어 큰 역할을 했다. “‘딴따라’라는 제목부터 너무 좋았어요. ‘딴따라’는 자유로움인 것 같아요. 눈치 안보는 것. 신인 때는 딴따라라고 하면 비하 발언처럼 느꼈는데 지금은 자유롭게 날고 싶은 마음이에요. 제가 그러고 싶어서 그런 거겠죠?” 그에게 ‘딴따라’는 ”자유“였다.

가수로서의 꿈도 아직 남아있다고 했다. “아무도 모르게 ‘복면가왕’을 나가고 싶어요. 소속사에서 추천하지 않길래 오히려 오기가 생겨서요.”

그게 안되면 OST에 도전해보고 싶다고 했다. “되게 잘 불러서 놀래켜 주고 싶어요.(웃음)”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