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 김수민 의원, 오늘 檢출석

브랜드호텔 선정 과정ㆍ박선숙 의원 관여도 집중 추궁될듯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지난 20대 총선에서 국민의당 홍보비 리베이트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김수민<사진> 의원이 23일 검찰에 출석한다.

서울서부지검은 이날 오전 김 의원을 소환,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고발한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수수 의혹과 관련해 집중 조사를 벌인다.

4ㆍ13 총선 당시 국민의당 선거대책위원회 홍보위원장이었던 김 의원은 선거공보를 제작한 인쇄 업체 비컴과 TV광고를 대행한 세미콜론 등 업체 두 곳으로부터 자신이 대표로 있던 디자인 관련 벤처기업 브랜드호텔과 허위 계약서를 작성하는 등의 방식으로 2억천820만원의 리베이트를 수수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를 받고 있다.


선관위는 이 같은 혐의로 김 의원을, 리베이트 수수를 사전에 논의하고 지시한 혐의로 같은 당 박선숙 의원과 왕주현 전 사무부총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왕 전 부총장에 대한 소환 조사에서 국민의당 측이 업체들에 리베이트를 요구한 정황을 어느 정도 확인한 검찰은 이날 김 의원을 상대로 브랜드호텔이 국민의당 PI(당상징) 디자인 업체로 선정된 배경과 정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것으로 보인다.

당시 사무총장으로서 당 회계 책임자였던 박 의원이 이 과정에 얼마나 관여했는에 대해서도 검찰이 이번 조사에서 집중 확인할 것으로 전망된다. 검찰은 국민의당이 선거공보 제작 비용을 부풀려 선관위에 보전 청구를 한 경위에 대해서도 파악할 방침이다.

선관위는 국민의당이 청구한 선거공보 제작 비용 21억100여 만원 가운데 15억8500여 만원만 보전해 줬다. 나머지 5억1500여 만원은 통상 거래가격을 초과했다고 선관위는 해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