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이해찬 복당, 전대 직후 시급히 처리돼야”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무소속 이해찬 의원의 복당 문제와 관련 “당에서 입장을 밝히고 전당대회가 끝나면 바로 처리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추 의원은 이날 PBC 라디오에 출연해 “(이 의원은) 충청권의 상징이고 당의 자산인 분인데 총선에서 안타깝게 밀어내기식으로 타의적인 탈당이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지난 총선 공천 과정에서 김종인 대표 등 당 지도부의 정무적 판단에 따라 컷오프됐다.

추 의원은 이어 “해당 선거구에서 지역민의 지지를 받았고 그런 분열이 수습돼야 당 통합의 힘이 생기는 것 아니겠나. (복당 문제를) 정무적으로 다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우리가 통합을 실천으로 보여줘야지 구두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차기 전당대회를 놓고 이종걸ㆍ박영선ㆍ김부겸 등 비주류 의원들의 단일화에 대해선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추 의원은 “전당대회 무대는 컬러풀하고 다양한 분들이 당에 대한 정책 비전과 포부를 밝히고 국민의 관심을 끌어야 한다”며 “단일화보다는 뜻이 있는 분들은 다 올라와 지지자들을 다양하게 이끄는 견인차 역할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내년 대선 정국에서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대해선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야야(野野) 경쟁이 돼서는 안 되고 여야 경쟁으로 야권이 함께 해야 한다”며 “(당 대 당 통합은) 국민과 지지자들의 뜻에 따라 자연스럽게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