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계 홍문종 “유승민, 당 정강정책과 일치하는지 밝혀야”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친박계 중진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이 최근 복당한 유승민 의원을 두고 23일 “입당하는 것에 대해 (당의 정강정책과 일치하는지) 국민 앞에 스스로 밝히는 게 좋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한 홍 의원은 “입당하는 사람은 당이 자기한테 필요하기 때문에 입당하고, 당은 그 사람이 당의 정체성에 맞는지 잘 살펴봐야 할 의무가 있다”며 “의원총회에서 입당하는 분들이 당의 정강정책과 어떻게 일치하고 다른 부분은 어떻게 다른지 한번 들어보고 싶은 생각”이라고 했다.

최근 탈당파 무소속 의원의 일괄복당을 의결한 혁신비상대책위원회의 결정으로 복당한 유승민 의원을 두고 친박계 의원들이 의원총회를 열어 유 의원의 입장 표명을 요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 바 있다.


홍 의원은 이와 관련 “과거엔 두드러지게 당의 정강정책과 기본 노선에 반(反)하면서 입당하는 사례가 거의 없었다고 볼 수 있다”며 “유 의원은 당과 불협화음이 있었고 깨지는 소리가 상당히 컸기 때문에 유 의원에 대해 당이 앞으로 어떻게 할 건가에 대한 관심이 특히 (친박계) 초선의원 중심으로 표출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