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바앤, 美 ‘국제 라이선싱 엑스포’ 참가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애니메이션 전문기업 투바앤(TUBAn)이 21일(현지시간)부터 23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 라이선싱 엑스포 2016(Las Vegas Licensing Expo(이하, 리마쇼)’에 참가한다.

투바앤은 이번 리마쇼에서 129㎡(약 40여 평)의 단독부스를 운영하고 자사 대표 캐릭터인 ‘라바(Larva)’와 신작 ‘다이노코어(Dino Core)’ 등의 다양한 상품을 전시하고 홍보물을 비치했다. 투바앤은 지난 2013년부터 매년 리마쇼에 참가해 해외 바이어를 대상으로 현지 사업설명회 등을 개최해 왔다.


투바앤은 “토종 캐릭터 ‘라바’가 리마쇼 등 국제 무대에서 호평을 받았으며, ‘라바’가 방영되지 않은 남미 및 북미 등에서 상품화 사업 진행 요청이 오는 등 등 글로벌 상품화 사업의 교두보를 마련했다”며 “특히 올해는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콘텐츠인 ‘빅펫(Big Pet)’을 리마쇼를 통해 세계 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여 해외 바이어들에게 큰 관심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로 35회째를 맞는 ‘리마쇼’는 애니메이션과 게임 캐릭터를 인형, 완구, 의류 등의 상품에 활용하는 권한을 거래하는 세계 최대 행사로 매년 90여 개국 470여 개 캐릭터 회사와 2만 여명의 바이어들이 참가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