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페트 소주 & 종이팩 와인 올 여름휴가 가볍고 편하게 한잔

롯데주류, 다양한 패키지 출시

롯데주류는 본격적인 휴가 시즌을 앞두고 가볍고 휴대가 간편한 패키지 제품들을 다양하게 출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주류는 대부분 병과 캔이어서 부피를 많이 차지하고, 무거우며 파손의 위험이 있어 나들이나 캠핑 시 불편함이 있었다. 롯데주류는 이러한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파우치, 페트, 종이팩 등 편의성을 강조한 이색 패키지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롯데주류는 얼려먹는 재미까지 더한 파우치 제품인 ‘처음처럼 순한 쿨’, ‘순하리 처음처럼’, ‘마주앙’ 3종을 출시했다.

치어팩(Cheer Packㆍ주머니 형태의 몸체에 돌림 마개를 만들어 넣은 용기)으로 되어 있어 가볍고 휴대가 간편하며, 특히 냉장고나 아이스박스에 보관하면 페트나 종이 제품보다 빨리 차가워져 더욱 시원하게 즐길 수 있다. 


또 기존 ‘소주=병’이란 개념을 깨고 페트제품도 선보였다.

페트로 출시되는 ‘순하리 처음처럼’은 현재 유자, 복숭아, 사과, 자몽, 소다까지 총 5가지로 각각 한눈에 과일의 맛과 풍미를 느낄 수 있도록 패트병의 컬러를 달리했다. 페트 용량은 병 제품보다 40㎖ 많은 400㎖다. 알코올 도수는 유자 14도, 나머지 4종은 12도다. 지난해에 불었던 과일 맛 소주의 열풍을 이어가고 있는 탄산제품도 모두 페트 제품으로 출시되었다.

가족단위 캠핑족을 위한 종이팩 와인도 내놔 인기를 끌고 있다.

유리로 된 와인 병의 파손 위험과 무게 때문에 야외활동에는 쉽게 선택할 수 없었다. 롯데주류가 선보인 ‘페냐솔 와인’은 종이팩 패키지를 사용해 파손 위험을 줄였으며 스크류캡으로 음용과 보관이 용이하다. 특히 1L 대용량으로 출시되어 가족 단위 캠핑족이 사용하기 좋다. 레드 와인인 ‘페냐솔 틴토’는 신선한 과일향이 특징이며 드라이하면서도 부드러워 기분 좋게 즐길 수 있는 와인이다.

이정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