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카소 ‘앉아있는 여인’ 733억원에 낙찰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파블로 피카소(1881∼1973)의 ‘앉아있는 여인’(Femme Assiseㆍ1909년)이 2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소더비 경매에서 4320만 파운드(약 733억원)에 낙찰됐다고 CNN방송이 보도했다.

피카소의 초기 입체파 시대 작품으로 분류되는 이 그림에 대해 소더비는 “이 작품이 수십 년간 시장에 나온 입체파 회화 중에 최고작”이라고 평가했다. 입체파는 대상을 부분별로 나눠 각각 다른 시점과 각도에서 묘사한 뒤 추상적으로 재결합하는 기법이다. 피카소 이전의 조류인 인상파가 대상이 한순간에 주는 인상을 묘사하는 데 주력했다면, 입체파는 조각난 부분마다 다양한 시간이 반영되는 것으로 평가된다.


‘앉아있는 여성’은 당초 예상가가 3000만 파운드(약 510억원)에 그쳤지만, 예상을 넘는 가격에 팔렸다.

또 이날 소더비 경매에서는 아메데오 모딜리아니가 그린 아내의 초상화 ’잔 에뷔테른‘도 예상 낙찰가인 2800만 파운드(약 475억원)보다 1000만 파운드나 높은 3850만 파운드(약 654억원)에 낙찰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