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비대위 혁신 포기…김희옥 암호 같은 말만 늘어놔”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새누리당내 대표적인 개혁파인 하태경 의원이 23일 김희옥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이 권성동 사무총장의 해임안을 끝내 관철 시킨 데 대해 “혁신을 포기했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특히 김 비대위원이 권 사무총장의 해임 이유로 ‘당무 보좌에 대한 견해차’를 제시한 것을 두고 “암호 같은 말만 늘어놓고 있다”며 “국민과 소통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고집었다.

하 의원은 23일 오후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통해 “드디어 비대위가 대국민 불통 선언을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하 의원은 이어 “김 비대위원장은 권 사무총장의 사퇴(해임) 이유를 전혀 밝히지 않았다”며 “그저 ‘당무 보좌에 대한 견해차’라는 암호 같은 말만 했다”고 지적했다. “정치는 기본적으로 소통이고, 소통을 위해서는 전달 내용이 분명해야 하는데, 견해 차이의 정체가 무엇인지 밝히지 못하는 것은 소통을 하지 않겠다는 것과 같다”는 것이 하 의원의 판단이다.

권성동 새누리당 사무총장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열린 혁신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 날 회의에서 권 사무총장은 사퇴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하 의원은 또 “이미 국민들은 새누리 비대위에 관심이 꺼져 있습다”며 “때문에 비대위는 어떻게 하면 국민들의 귀를 잡을지 더 기발한 방법을 고민해야 할 상황이다. 그럼에도 이런 암호 같은 말만 늘어놓는 것은 더 이상 혁신할 의지가 없음을 스스로 고백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질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