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 ‘퇴근 후 업무 카톡 금지법’ 만든다…신경민 의원 발의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신경민 의원(서울 영등포을)이 ‘퇴근 후 업무카톡 금지법’을 대표 발의했다. 휴대폰 및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업무에 활용한 직장이 늘면서 업무연락이 밤까지 이어지는 것을 막는다는 취지다.

22일 신경민 의원은 퇴근 후 문자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통신수단으로 업무지시를 내릴 수 없도록 하는 일명 ‘퇴근 후 업무 카톡 금지법’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신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스마트폰 보급과 SNS의 보편화에 따라 스마트워크 시대가 열렸지만 정작 근로자들은 퇴근 전·후를 불문하고 항상 연결(Online) 상태로 있는 경우가 많다”며 “이로 인해 ‘메신저 강박증’을 호소하는 근로자가 늘어나고 있고, 경우에 따라서는 야간과 휴일에 직장에 나오거나 집에서도 업무를 처리해야 하는 사례가 늘어나는 등 근로자의 사생활 침해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법안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래픽=박지영]

신 의원은 헌법 제17조 ‘국민의 사생활의 자유 보장’, 제32조3항 ‘인간의 존엄에 반하지 않는 근로조건의 보장’, 제34조 ‘인간다운 생활을 할 권리’에 대한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개정안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개정안에는 ‘사용자가 근로기준법에서 정하는 근로시간 이외의 시간에 전화(휴대전화포함)·문자메시지·SNS등 각종 통신수단을 이용해 업무에 관한 지시를 내려 근로자의 사생활의 자유를 침해해서는 아니 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어 신 의원은 “모든 근로자는 퇴근 후 ‘연결되지 않을 권리’가 있다. 법 개정을 통해 근로자의 사생활을 존중하고, 보장해 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법안은 신경민 의원이 대표발의하고, 김현미·김해영·문미옥·박정·우원식·윤관석·이개호·이종걸·이찬열·이철희·표창원 의원이 공동 발의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