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전기문화대상’ 수상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강영일ㆍ이하: 철도공단)은 23일 63빌딩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제19회 한국전기문화대상 시상식에서 전기산업을 비롯한 국가산업 발전과 국민생활 복리증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한국전기문화대상’을 수상했다.

한국전기문화대상 시상식은 산업통상자원부ㆍ고용노동부 등 4개 정부부처와 한국전력공사가 후원하고 한국전기신문사가 주관하는 행사로 1997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전기산업 발전과 국민생활 복리증진에 탁월한 업적을 보인 전기관련인 및 단체가 매회 대통령 표창ㆍ훈장ㆍ포장 등 70여개의 상을 수여받고 있다.

한국전기문화대상은 지금껏 에너지 관련기관들이 주로 수상해왔으나, 올해 대상은 교통 관련기관인 우리 공단이 최초로 수상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공단은 지난 2004년 경부고속전철 1단계 구간(서울∼동대구)을 시작으로 2010년 2단계 구간(동대구∼부산), 지난해에는 호남고속전철 1단계 구간(오송∼광주송정)을 개통해 국토의 균형발전과 교통편익 증진에 크게 기여했으며 올해 말에는 수도권고속전철(수서∼평택)을 개통하여 서울 동남권 주민들의 고속철도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또한 1970년대 산업선(중앙선ㆍ태백선ㆍ영동선), 2005년 경부선(조치원∼대구)을 비롯해 전국의 철도망을 지속적으로 전철화 함으로써 디젤 기관차 운행으로 인한 환경오염을 최소화(이산화탄소 저감)하고 에너지 효율을 크게 높였다.

철도공단 김상태 기술본부장은 “전기산업 등 국가산업 발전을 위해 우리 공단이 해온 부단한 노력을 인정받게 돼 기쁘다”며 “이번 수상에 담긴 전기인들의 깊은 뜻을 헤아려 국민행복을 창조할 수 있는 공공기관이 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