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해운 “현대상선 해운동맹 가입 방해 아냐”

-THE 얼라이언스 내부 규정 탓, 구체적 입장 밝히지 못해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한진해운이 현대상선의 해운동맹 가입을 방해하는 것 아니냐는 반응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적극반박했다.

한진해운은 23일 보도자료를 배포해 “현대상선이 추진중인 ‘THE 얼라이언스’ 추가 가입에 대해 한진해운이 가입을 지원하지 않고 소극적 태도로 의사표시를 안하고, 오히려 방해하는 것 아니냐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THE 얼라이언스’ 신규 멤버사 가입은 기존 멤버사 전원 찬성 시 가능하다”며 “다른 멤버사의 의사 결정권을 침해할 소지가 있기 때문에 개별 선사의 찬반 의견을 별도로 외부에 알리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한진해운이 현대상선의 해운동맹 가입에 소극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는건 얼라이언스 내부 규정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이어 한진해운은 ”한진이 현대상선 가입에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는 것은 한진해운의 찬반 의견을 개별적으로 발표하지 못하게 돼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진해운은 ”한진그룹은 다른 기업의 사업을 방해하지 않고 해를 끼치지 않는 것을 사업철학으로 하고 있으며, 따라서 ‘THE 얼라이언스’ 모든 회원사들이 현대상선의 신규 가입에 찬성하면 한진해운도 찬성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