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테크윈, 사랑으로 버무린 여름 김장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한화테크윈은 지난 22일부터 이틀동안 한화테크윈 사업장 소재지인 경기도 성남과 경상남도 창원에서 여름 김장 나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김장 김치가 떨어지는 시기에 맞춰 진행됐다. 경기도 성남에서는 배추 1300포기(450상자)를 담가 관내 저소득계층 및 장애인세대 등에 전달됐으며, 경남 창원에서는 물김치 80세대분을 담가 창원 지역의 장애인 세대에 직접 전달했다.

지난 22일 성남시자원봉사센터에서 진행된 김장 나눔 행사에 참석한 한화테크윈 임직원과 봉사자들이 막 담근 김장 김치를 들어보이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 성남 행사에 쓰인 1300포기의 배추와 양념 등은 한화테크윈 자매마을 원주시 귀래면에서 구입했다.
한화테크윈은 지난 2013년 이후 매년 겨울에 김장 나눔 행사를 진행 해왔다. 그러나 겨울보다는 오히려 여름에 김치가 부족하다는 의견이 반영돼 올해부터는 여름 김장 나눔 행사로 전환했다.

성남시자원봉사센터 박석홍 센터장은 “김장은 겨울에 담근다고 알고 있지만 오히려 이웃들은 김장 김치가 떨어지는 시기인 여름에 김치가 더 필요하다”며 “기업의 후원으로 어려운 이웃에게 여름 김장 김치를 전달 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실제로 김장할 여력이 없는 사회 소외계층의 대부분이 겨울에 전달된 김장 김치로 반찬을 먹고 있다. 연말연시에는 복지기관, 기업들의 김장 기부가 있지만 그마저도 늦은 봄, 여름에 떨어져 여름철의 김장이 더 필요한 상황이다.
한화테크윈은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함께 멀리’ 발전하는 기업이 되도록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