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포토] 물러나는 권성동


김희옥 새누리당 혁신비대위 위원장(오른쪽)과 정진석 원내대표(가운데)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귀엣말을 나누고 있는 동안, 권성동 사무총장이 혼자 생각에 잠겨 있다. 이날 권 사무총장은 사퇴의 뜻을 밝혔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