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 사라졌나…”아이폰 7, 이어폰 포트 없애는 것 외엔 그대로..

아이폰 7

애플이 격년마다 디자인에 큰 변화를 주던 그간의 전통을 깨고 종전과 비슷한 모습의 아이폰 7 모델을 내놓을 전망이다.

애플이 올해 가을 출시할 아이폰 7의 모양이 전작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소식통을 인용해 21일 보도했다.

차기 아이폰의 디스플레이 크기는 기존과 같은 4.7인치와 5.5인치 두 가지이며, 두께는 조금 더 얇아질 전망이다.

특히 기존의 이어폰 연결 포트가 없어질 것이라는 예측이 곳곳에서 나온다. 이어폰 포트를 없애면 두께가 얇아지는 것은 물론 방수 기능을 높일 수 있다.일부 매체는 블루투스 기능을 이용해 무선 이어폰이나 헤드폰을 이용할 수 있다고 분석했으며, 일각에서는 충전기 포트가 이어폰 연결용으로 쓰일 것이라고 점쳤다.

일본의 애플 제품 관련 사이트인 ‘맥 오타카라’는 아이폰 7과 아이폰 7s는 밑면의 충전기 연결 포트로 이어폰을 연결할 수 있는 형태라고 설명했다.

궈밍치 KGI증권 애널리스트도 기존의 충전기 연결 포트가 충전 겸 이어폰용으로 겸용될 것이라며, 새로운 모델은 기존보다 1㎜가량 두께가 얇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아이폰 7의 디자인이 크게 바뀌지 않는 것은 애플로서는 이례적인 일이다.

애플은 지금까지 ‘틱톡’(ticktock) 사이클에 따라 한 해에는 소프트웨어를 개선하고 이듬해에는 하드웨어를 바꾸는 식으로 변화를 추구해왔다.아이폰의 디스플레이 크기를 대폭 키웠던 것도 하드웨어 변화 주기였던 2014년에 일어난 일이다.한 소식통은 곡선형 디스플레이,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등 신기술을 아이폰에 도입하는 데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나온 결정이라고 설명했다.애플은 아이폰 발매 10주년인 2017년에 디자인 대변화를 꾀할 계획이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