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해운동맹 전략 선회, ‘2M’에 가입 타진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현대상선이 가입을 타진중이던 해운동맹 ‘THE 얼라이언스’에서 선회해 ‘2M’의 문을 두드린다.

현대상선은 23일 ”세계 최고 수준의 서비스 경쟁력을 보유한 글로벌 컨테이너 선사인 머스크(Maersk)와 MSC로 구성된 ‘2M’과 얼라이언스 가입을 위한 협력 논의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현대상선은 “그동안 얼라이언스 가입을 위해 ‘THE 얼라이언스’와 협의를 진행하는 한편, 2M과도 가입의사를 타진해 왔다”며 “최근 2M이 협력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힘에 따라 본격적인 협상을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2M과 현대상선 양측이 서로의 강점과 약점을 보완 할 수 있는 등 얼라이언스 파트너로서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어 서로가 윈-윈(WIN-WIN)하는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2M은 세계 1위, 2위의 해운선사가 속해 있는 거대 해운동맹이다.

현대상선이 2M에 가입할 경우 2M이 보유한 초대형 선박을 활용한 원가절감 및 서비스 경쟁력 강화, 신인도 상승으로 인한 영업력 강화 등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상선은 향후 2M과 공동운항 계약 등 협력 방안을 구체화함으로써 내년 4월부터 새롭게 시작되는 얼라이언스 운영이 차질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