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종 “친박ㆍ비박 수식어 제거하는 전당대회 됐으면”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사실상 당권 도전을 시사한 친박계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이 23일 “친박이니 친이니 비박이니, 잎에 달고 있던 수식어를 전부 제거하는 전당대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아침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한 홍 의원은 전당대회에 출마하는 친박계 후보의 교통정리가 필요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이정현, 이주영, 정병국 의원 등 이런 분들 (전당대회에) 나오려고 한다고 전해듣고 있는데 충분히 다들 나올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자신의 당권 출마 여부에 대해선 사실상 도전을 선언했지만 여지를 남겼다. 홍 의원은 “생각보다 (출마) 결정이 쉽지 않은데 마음으로는 결정했지만 저 혼자 결정할 수 있는 일만은 아니다”라며 “당원들과 더 상의해야 하고 당의 상황이 시시각각 변하고 있기 때문에 변하는 상황에 제가 꼭 필요한 당 대표인가 심사숙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당 대표에 출마하고자 하는 이유로 “많은 분들이 당이 위기 상황이라고 얘기하는데 당에 새로운 활력이 필요하고 다음 대선에서 새누리당이 압승할 수 있는 리더십이 필요하다”며 “오랫동안 당에서 저를 키워주셨고 요직을 맡겨줬는데 이제 당과 국가의 미래를 위해 제가 필요한 부분이 있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