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호국보훈가족 초청 감사 위로연 개최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효성은 22일 서울 반포구 세빛섬에서 ‘서초구 보훈가족 초청 감사 위로연’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효성과 국가보훈처 서울남부보훈지청이 함께한 이번 행사는 서초구 거주 호국보훈가족 135명을 초청해 보훈의식과 애국정신을 함양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를 주최한 효성 노재봉 나눔봉사단장(부사장)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의 숭고한 뜻을 기리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했다”며 “효성도 그 뜻을 받들어 나라를 사랑하는 기업으로 의무를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효성이 22일 서울 반포구 세빛섬에서 ‘효성과 함께하는 보훈가족 초청 감사 위로연’을 진행했다. 윤종오 서울남부보훈지청장(왼쪽 다섯 번째), 노재봉 효성나눔봉사단장(왼쪽 여섯 번째)

이날 행사에는 광복회, 대한민국상이군경회, 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 대한민국전몰군경미망인회, 대한민국무공수훈자회, 대한민국고엽제전우회, 6∙25 참전유공자회, 대한민국월남전참전자회 등 다양한 국가유공자단체에 속한 호국보훈 어르신들이 참석했다.

badhone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