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만원대 슬림폰 LG ‘X 스킨’, LGU 통해 단독 출시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LG전자의 X 시리즈의 새 모델 ‘X 스킨’이 24일 LG유플러스를 통해 단독 출시된다.

X 스킨은 슬림한 디자인과 가벼운 그립감을 내세운 제품으로, 출시 색상은 블랙ㆍ골드 2종이다.

LG유플러스는 X 스킨의 출시에 맞춰 전국 330여 개 매장에 체험존을 구축한다고 알렸다.

출고가는 23만1000원이다. 요금별 공시지원금은 24일 LG유플러스 홈페이지(http://www.uplus.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슬림한 디자인과 가벼운 그립감으로 무장한 X시리즈의 모델인 LG전자 ‘X 스킨’을 24일 단독 출시한다고 밝혔다.


구매 고객에겐 3만 원 상당의 슈피겐 기프트 박스가 제공된다. 케이블이 내장된 초미니 카드형 보조배터리와 강화 유리 액정, 플립케이스가 동봉돼 있다.

X 스킨 출시를 맞아 LG유플러스는 제휴카드 2종도 선보인다. ‘LG U 신한 스마트 체크카드’를 개편하고 ‘LG U 라서 즐거운 체크카드’를 신규로 출시한다.

‘LG U 신한 스마트 체크카드’는 기존 혜택인 전월 30만 원 이상 사용 시 3000원을, GS25에서 1만 원 이상 결제 시 결제 금액의 5%를 각각 돌려준다.

LG유플러스는 슬림한 디자인과 가벼운 그립감으로 무장한 X시리즈의 모델인 LG전자 ‘X 스킨’을 24일 단독 출시한다고 밝혔다.

‘LG U 라서 즐거운 체크카드’는 전월 실적에 따라 ▷30만 원 이상 사용 시 3000원 ▷70만원 이상 사용 시 5000원의 캐시백을 제공한다. 놀이공원 자유이용권 50% 현장 할인 및 영화관 2000원 캐시백, 커피 전문점이나 레스토랑에서 10% 캐시백 등 맞춤형 혜택도 제공받을 수 있다.

박상훈 LG유플러스 PS모바일마케팅부문장은 “얇고 슬림한 디자인과 부담 없는 가격을 무기로 X 스킨을 국민 스마트폰으로 이끌어 나갈 계획”이라며 “고객 혜택이 풍성한 제휴카드도 출시되는 만큼 앞으로도 실용적인 가치를 고객들에게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