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월 한국인 해외여행, 미주 예약 폭증세

여름 휴가철인 7,8월 한국인의 해외여행 행선지 중 미주 지역 여행객이 지난해 같은 기간의 2배 이상 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7,8월 해외여행객도 전체적으로 3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한국내에서 해외여행 열풍이 거세게 일고 있음을 나타냈다.

한국의 모두투어가 21일 현재 오는 7,8월 해외여행 예약상황을 집계한 결과, 미주 지역은 하와이의 인기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117% 의 성장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어 남태평양은 40.1%, 동남아는 31.6%, 중국은 30.5% 증가했다.

일본의 경우 지진이 났던 큐슈지방 상품이 상대적으로 많은데, 이곳에 대한 예약 저조로 인해 전체적인 일본행 여행객이 18.7% 가량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행선지별로 예약건수는 동남아, 중국, 유럽 순이었다. 해외 여행객이 가장 많은 날은 7월 마지막주 토요일인 30일이었다. 다른 날짜에 비해 적게는 1.5배에서 2배가량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연휴가 이어지는 8월 13일(토)~8월 15일(월)까지도 여름휴가 막바지 여행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모두투어측은 전했다. 이에 대해 LA지역 한인여행 업계는 “최근 들어 하와이 뿐 아니라 LA를 비롯한 미국으로 향하는 한국인들의 여행 수요가 큰 폭으로 늘었다”라며 “올해 여름 성수기 역시 지난해 보다 20~30%이상 여행객이 늘어날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