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숨막히는 찜통 더위 온다

[헤럴드경제]본격적인 휴가철인 오는 8월, 무덥고 습한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전망됐다.

23일 기상청은 “8월에는 우리나라가 북태평양 고기압 영향을 받아 무덥고 습한 날이 많을 것”이라면서 “평균기온은 평년(25.1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북쪽을 지나는 저기압과 함께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유입되는 남서류의 영향으로 국지적으로 많은 비가 내릴 때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오는 8월 강수량은 평년(274.9㎜)보다 많을 것으로 예측됐다. 다만 강수량은 지역에 따라 차이가 크겠다. 

7월의 평균기온은 평년(24.5도)과 비슷하고, 강수량은 평년(289.7㎜)과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보인다.

9월 전반에는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에 들면서 구름이 많은 날씨가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이른 더위가 찾아온 이달 1일~20일의 평균기온은 21.9도로 평년(20.8도)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강수량은 26.3㎜로 평년(78.3㎜)보다 적었다.

기상청 관계자는 “6월에 더위가 맹위를 떨친 것은 이동성 고기압과 저기압의 영향으로 남쪽으로부터 따뜻한 공기가 유입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