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태양광 모듈, 본고장 독일도 인정했다

‘인터솔라 2016’뮨헨서 개막
신제품 ‘네온2 바이페이셜’본상

LG전자가 세계 최대 태양광전시회에서 혁신적인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LG전자는 22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에서 개막된 세계 최대 태양광전시회 ‘인터솔라 2016’에서 태양광 모듈 신제품 ‘네온2 바이페이셜’로 ‘인터솔라 어워드’ 태양광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2008년 시작한 ‘인터솔라 어워드’ 는 태양광(Photovoltaics), 태양에너지 프로젝트(Outstanding Solar Projects) 등의 부문에서 본상을 받았다. 

LG전자가 22일부터 24일까지 독일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태양광전시회 ‘인터솔라 2016’에서 태양광 모듈 신제품 ‘네온2 바이페이셜’로 ‘인터솔라 어워드’ 태양광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유재성 Solar상품기획팀장(첫째줄 좌측 세번째), 정창석 에너지영업FD담당(첫째줄 좌측 네번째)을 비롯한 LG전자 관계자들이 트로피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LG전자는 2013년 ‘모노엑스네온(Mono X NeON)’으로 아시아기업 최초 본상 수상에 이어 지난해 ‘네온2(NeON2)’, 올해 ‘네온2 바이페이셜(NeON2 BiFacial)’이 본상작에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태양광 모듈로 본상을 3회 수상한 업체는 아시아에서 LG전자가 유일하다. ‘네온2 바이페이셜’은 태양광 모듈의 양면에서 빛을 흡수해 발전효율을 극대화한 초고효율 프리미엄 제품이다.

이 제품은 전면 출력이 최대 310W(6형대 60셀 기준)까지 가능하고, 최적 환경에서는 후면에서 전면 출력의 최대 30%까지 추가발전이 가능하다. 400W급 고출력 태양광 모듈을 설치하는 것과 유사 효과를 낸다.

일반적인 태양광 모듈은 단면만 발전이 가능한 태양전지(Solar Cell)로 구성, 모듈 전면부에서만 집광해 전기를 생산한다. 반면 ‘네온2 바이페이셜’은 양면발전이 가능한 태양전지를 채용하고 모듈 후면에 빛 흡수가 가능한 투명소재를 적용, 기존에는 활용하지 못했던 반사광을 후면에서 흡수해 전기를 생성할 수 있어 발전성능이 극대화됐다.

‘네온2 바이페이셜’은 전력 생산량이 중요한 대규모 태양광 발전소에 유용하다. 특히 수직설치가 가능해 전기를 생산하는 본래의 역할을 하면서 건물 옥상 펜스, 고속도로 방음벽 등으로도 활용 가능하다.

또 이 제품은 LG전자 고유의 혁신적인 ‘첼로(Cello)기술’을 적용, 전기의 이동 통로를 분산해 전기적 손실을 최소화했다. 일반적으로 셀 위에 전기가 흐르는 통로는 3개인데 이를 12개로 대폭 늘려 양면발전으로 증가한 전류가 원활하게 흐를 수 있게 했다.

이충호 LG전자 솔라BD담당 전무는 “세계 최고 수준의 혁신적인 기술력을 입증 받았다” 며 “초고효율 프리미엄 제품 지속 선보이며 글로벌 태양광 시장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정호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