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공공 클라우드 시장에 박차…“중소업체와 제휴 확대”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LG CNS가 23일 서울 상암동 DDMC 사옥에서 ‘공공 클라우드 시장 설명회’를 열고 공공 클라우드 시장에서 입지를 굳히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날 행사는 공공부문 민간 클라우드 이용 활성화 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건전한 클라우드 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LG CNS는 클라우드 서비스 협력업체들과 ‘클라우드발전기본계획’, ‘클라우드 보안인증제도’ 등의 정부 정책을 공유했다. 아울러 공공 클라우드 장터 이용 절차, 규격서 작성 요령, 신규 서비스 발굴 등 국내 중소 솔루션 업체들과 공공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들이 갖춰야 할 요건에 대해서도 발표했다. 


정부는 앞서 ‘K-ICT 클라우드 활성화 계획’을 통해 2018년까지 공공 민간기업 클라우드 활용률을 40%까지 확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공공부문은 올해 하반기부터 공공 클라우드 장터인 ‘씨앗(www.ceart.kr)’에서 민간 클라우드 제공자의 서비스를 조달ㆍ체험ㆍ구매할 수 있게 된다.

LG CNS는 지난 5월 한국정보화진흥원(NIA)과 ‘씨앗’ 활성화 협약을 체결, 이곳에서 LG CNS 클라우드 서비스와 함께 협력 업체의 클라우드 서비스도 공급하고 있다.

빅데이터, 전자문서중앙화, 웹방화벽, 전자적 자원관리 시스템(ERP) 등 총 16개의 클라우드 서비스로, 전체 씨앗 장터 전체의 30%에 해당한다.

또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해보고 구매를 결정할 수 있도록, 지난 3월부터 공공부문 관계자를 위한 무료 체험 서비스(최대 3개월)도 진행 중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서민택 인성디지털웹콘엑스 상무는 “이번 설명회로 공공시장 현황을 파악하고 선제적 대응을 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품질 높은 공공 클라우드 서비스 공급을 위해 성능 개선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변준 LG CNS 클라우드사업팀 부장은 “LG CNS는 공공부문에서 꼭 필요로 하는 서비스가 무엇인지 적시에 품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공공 클라우드 시장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특히 우수한 서비스를 보유한 중소협력업체와 제휴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