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KT 5G ‘주도권 다툼’ 불꽃 튀네

SKT, 시험망 장비 시연 성공
KT ‘평창 5G 규격’공개 맞불

SK텔레콤과 KT의 5세대 이동통신(5G) 주도권 다툼이 치열하다.

SK텔레콤은 에릭슨과 함께 5G 시험망 장비를 개발 완료하고 시연에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시연된 장비는 올해 말 구축될 예정인 5G 시험망에 적용돼 5G 시스템 성능 검증에 활용된다. 5G 시험망 장비는 모듈 형태로 서비스에 맞게 하드웨어를 변경할 수 있다는 점에서 네트워크망의 효율성을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연말까지 양사는 5G 단말, 무선전송 시스템 등으로 구성된 5G 시험망을 세계 최초로 구축하고 유ㆍ무선을 아우르는 5G 시스템 성능을 검증할 예정이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5G신규 서비스를 효율적이고 안정적으로 제공하기 위해서는 서비스 맞춤형 가상화 기술이 필수”라며 “네트워크 슬라이싱의 핵심 기술 중 하나인 이번 시연 기술을 기반으로 향후 5G신규 서비스들을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KT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5G 주도권 승부의 본진으로 삼고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같은 날 KT는 제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한국통신학회 하계종합학술대회에서 평창동계올림픽 5G 시범서비스를 위한 ‘평창 5G 규격’을 공개했다.이날 행사에선 평창 5G 규격의 핵심기술 뿐 아니라, 동계올림픽 기간 중 제공할 다양한 체감형 서비스도 소개되는 등 전반적인 계획안이 발표됐다. KT는 평창 5G 규격이 국제표준기구 3GPP 일정보다 18개월 이상 빠르고, 3GPP가 검토 중인 대부분의 5G 요소 기술을 포함하고 있다는 점에서 향후 5G 국제표준에 반영될 수 있는 유리한 입지를 선점한 것으로 내다봤다.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 부사장은 “지속적인 노력으로 명실상부한 5G 올림픽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혜미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