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래닛-아모레퍼시픽 그룹, ’지식재산권 보호 업무협약‘ 체결

-국내 유통업체 최초로 화장품 기업과 지식재산권 보호 업무협약 체결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SK플래닛(사장 서진우) 11번가(www.11st.co.kr)는 22일 오후 서울 신대방 사옥에서 아모레퍼시픽그룹(대표이사 회장 서경배)과 ‘아모레퍼시픽 지식재산권 보호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국내 1위 화장품 기업 아모레퍼시픽그룹이 국내 유통업체 중 지식재산권 보호 업무협약을 직접 체결한 업체는 11번가가 처음이며, 11번가 역시 화장품 기업과는 최초로 본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11번가 내 유통되는 ‘헤라’, ‘설화수’, ‘마몽드’ 등 아모레퍼시픽 전 브랜드 30여 개에 대한 지식재산권 보호활동 및 위조품 의심상품에 대한 신속한 조치 등 상호 업무협력체계를 구축함으로써 건전한 전자상거래 환경을 조성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지난 22일 SK플래닛 신대방 사옥에서 SK플래닛 박준영 MD본부장(오른쪽)과 아모레퍼시픽그룹 지식재산실 권수정 상무가 아모레퍼시픽 지식재산권 보호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11번가와 아모레퍼시픽은 이번 협약을 통해 11번가 지적재산권보호센터를 통한 온라인 상의 상표권 보호 및 침해 예방 활동, 브랜드 상시 집중 모니터링 통한 물품 검증 강화 등의 활동을 진행한다.

박준영 SK플래닛 MD 본부장은 “11번가는 아모레퍼시픽그룹 산하 브랜드의 지식재산권 보호를 통한 건전한 유통환경 구축과 함께 소비자, 브랜드 제조사의 권리 보호를 위한 전략적 협력에 나서게 됐다”며 “세부적인 프로그램 운영 등을 통해 긴밀한 협조 체제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위조품 의심 상품에 대해서는 ‘11번가 위조품 보상제’를 통해 즉각적인 감정 절차를 거쳐 고객 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수사ㆍ사법기관과의 협력 강화를 통해 위조품 의심 상품에 대한 신속한 조치를 추진하고, 위조품 리스크가 높은 제품에 대해서는 선제적으로 적발 차단하는 등 적극적 모니터링을 이어갈 계획이다.

11번가는 2008년 9월부터 오픈마켓 최초 ‘위조품 보상제’를 실시, 협력 브랜드 중 단 1건의 불법판매가 적발되더라도 해당 판매자를 영구정지 조치하고 상표권자는 물론 검찰, 경찰, 세관, 특허청 등 사법기관과 공조해 위조품 사범 검거에도 적극 협력해 오고 있다. 협력 브랜드사로는 국내외 대형 패션, 스포츠, 명품브랜드 업체 350여 개로, 이번 아모레퍼시픽 그룹과의 업무협약 체결로 화장품 브랜드가 최초로 등록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