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탄도미사일 쇼크] 北 “로켓 발사 성공에 경축 분위기”

[헤럴드경제]북한 매체는 23일 무수단 미사일(북한명 ‘화성-10’) 시험발사 성공으로 온나라가 경축 분위기라고 밝혔다.

사회과학원 사회정치학연구소 리정철 실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조선에서 ‘지상대지상 중장거리 전략탄도 로켓 화성-10’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되였다”며 “이 통쾌하고 가슴 후련한 승전소식에 온 나라가 경축 분위기로 들끓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주체 조선의 억센 힘, 필승불패의 위력이 다시금 뚜렷이 과시됐다”며 “미국은 이 역사적 사변 앞에서 저들의 부질없는 반공화국 압살정책을 심각히 돌이켜보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지난 22일 발사한 ‘중장거리 전략탄도로케트 화성-10’의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밝힌 ‘화성-10’은 무수단 미사일의 북한식 이름으로, 이번에 처음 공개됐다. 이날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시험발사를 지켜본 뒤 “핵공격능력을 더한층 강화하는 중요한 계기가 됐다”면서 “태평양작전지대안의 미국놈들을 전면적이고 현실적으로 공격할 수 있는 확실한 능력을 가지게 되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무수단 미사일 발사는 최대사거리를 모의해 고각발사체제(로프티드)로 진행됐으며, 최대고도 1413.6㎞, 사거리 400㎞를 기록했다. 북한이 탄도미사일의 고각발사와 최대고도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이번 시험발사로 최대사거리(4000㎞)를 확인, 미국령 괌을 사정권에 둔 것은 물론 대기권(1000㎞) 재진입에 성공했다는 자신감에서 비롯된 것으로 풀이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