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온라인 슈퍼마켓 ‘넷슈퍼’, 쑥쑥 성장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일본의 온라인 슈퍼마켓인 이른바 ‘넷슈퍼(net super)’가 해마다 두자릿수 이상의 성장을 기록하고 있지만, 신선도에 대한 안전성 확보, 신뢰 구축 등 해결해야 할 과제도 적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와 리얼푸드에 따르면 2014년 기준 일본의 식품택배시장은 전년대비 2.9%성장한 1조9348억엔 규모로, 이 가운데 넷슈퍼가 6.2%인 1200억엔을 차지하고 있다.

‘넷슈퍼’란 회원이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이용해 24시간 언제든지 주문한 뒤, 당일 또는 익일에 배송지로 상품을 전달받는 ‘인터넷상의 슈퍼마켓’을 일컫는다. 한국과 달리 식품의 취급 비중이 70% 이상인 것이 특징이다.

2000년대 초 처음 등장한 넷슈퍼는 해마다 성장을 거듭해, 2006년 이후에는 본격적으로 두자릿수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인터넷과 스마트폰의 보편화, 각 대형유통업체의 자사 온라인 슈퍼마켓 강화 등으로 빠른 성장세를 보이는 실정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넷슈퍼가 가야할 길은 멀다.

지난해 발표된 넷슈퍼 이용형태에 대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넷슈퍼 이용경험이 있는 소비자는 25.7%로 전체의 4분의 1에 불과했다. 넷슈퍼를 이용하지 않는 이유로는 현물을 확인하고 싶다는 것과 쇼핑을 가는 것이 즐겁기 때문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뿐만 아니라 넷슈퍼 이용 경험자 및 비경험자에 대한 향후 이용의향에 대한 조사결과, 이용 경험자의 60%가 ‘변함 없음’을, 비경험자의 77.5%가 ‘앞으로도 이용계획 없음’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소비자들의 상당수가 식료품을 넷슈퍼에서 구매해야 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일각에서는 이에 대해 일본 소비자들이 아직까지 인터넷 상에서 신선농산물 등을 비롯한 식료품을 구입하는 것에 저항감을 느끼고 있다고 본다. 주택가 주변에 즐비한 소규모 슈퍼마켓에서 매일 필요한 만큼만 장을 보는 일본 소비자들의 생활패턴과 더불어 식품의 신선도나 안전성에 민감한 기질이 반영된 결과라는 것이다.

넷슈퍼에도 수익성 개선 문제가 과제로 남아 있다. 대부분의 유통업체에서 넷슈퍼를 고객서비스 차원의 선행투자로 보고 수익성보다는 고객의 충성도 제고, 신규고객 유치 수단 등으로 여기고 있다. 떄문에 주문상품의 분류, 포장, 배송에 따른 인건비, 운영경비 등을 감안하면 수익성이 낮을 수밖에 없다.

aT 관계자는 “일본의 온라인 슈퍼마켓 시장은 다소 침체된 식품시장 내에서도 성장하고 있는 분야임은 틀림없지만, 소비형태의 특성상 해결해야 할 과제도 많다”며 “일본의 대형 유통업체들이 새로운 판매채널로서 온라인 슈퍼마켓 확대를 위해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는 만큼, 한국산 식품 판매채널 확대의 좋은 창구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email protected]

[도움말=aT 오사카 지사 문추옥 사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