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서영교 ‘특권남용 챔피언’ 감…윤리위 징계해야”

[헤럴드경제]새누리당이 친딸 인턴 비서 채용 논란을 일으킨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국회 윤리위원회 회부를 주장했다.

새누리당은 23일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이 자신의 동생과 딸을 사무실 직원으로 채용했을 뿐 아니라 피감기관과의 회식에 자신의 남편을 합석시켰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친딸의 인턴 비서 채용과 친동생의 5급 비서관 채용으로 물의를 빚었던 서 의원이 과거 피감기관과의 회식 자리에 변호사인 남편을 합석시켰다는 언론 보도로 또 논란의 중심에 섰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어제 ‘사법시험 존치를 위한 고시생 모임’은 서 의원의 딸이 로스쿨 입학 과정에서 의원실 인턴 경력을 활용했는지 밝라고 요구하기도 했다”며 “이쯤이면 서 의원은 국회의원 특권 남용의 ‘챔피언’ 감”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국회 법제사법위원으로서 모범을 보이지는 못할망정 법 위에 군림하려는 서 의원의 연이은 일탈 행태에 동료 의원으로서 자괴감이 들 뿐”이라며 “서민을 외치면서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력을 사적으로 남용하는 것은 국민을 모독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더민주의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의 진정성은 특권 내려놓기에 역행하는 서 의원에 대한 조치에 달려 있다”며 “당 차원의 조치는 물론, 서 의원은 즉각 법사위원을 사퇴하고, 국회 윤리위는 엄격한 잣대로 서 의원의 특권 남용 행위에 단죄를 내려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