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中 경제 의존도 심화…GDP 대비 세계 네 번째

[헤럴드경제] 한국 경제의 중국 의존도가 세계에서 네 번째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글로벌 컨설팅업체 맥킨지 글로벌 연구소는 24일 GDP 대비 대중국 수출 비중이 가장 큰 나라가 오만과 앙골라, 말레이시아, 한국, 남아공 순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아프리카 국가들은 중국의 원자재 수입 비중이 높기 때문에, 경제 규모 등을 고려하면 사실상 한국 경제의 중국 의존도는 더 크다고 설명했다.


한국 수출 가운데 4분의 1이 대중국 수출에 해당하고 이는 한국 GDP의 12.5%를 차지한다.

또, 한국을 찾는 외국 관광객의 약 40%는 중국인으로, 중국인 관광객 소비 지출액의 생산유발 효과는 GDP 대비 1.58%로 나타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