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애니 하루’ 스마트폰 좀비에게 따뜻한 일침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KBS 1TV ‘감성애니 하루’가 거리의 무법자 ‘스몸비(스마트폰 좀비)’에게 따뜻한 일침을 가한다.

애니메이션과 실사의 교차 구성으로 여타 애니메이션과는 확고한 차별화를 두고 있는 ‘감성애니 하루’가 24일 밤 방송에서는 스마트폰을 손에서 놓지 않고 생활을 하는 스몸비의 위험성을 5분이란 시간 동안 굵직하게 알린다.

스몸비는 스마트폰과 좀비의 합성어로 스마트폰에 시선을 고정한 채 좀비처럼 걷는 사람들을 일컫는다. 이들은 온통 스마트폰에 정신이 집중돼 주변을 살펴볼 여유가 없어 사고 노출의 위험이 크다. 특히 애니메이션 속 스마트폰을 보면서 걷는 사람들의 모습은 우리의 평소 모습과도 다름없어 공감도와 경각심을 동시에 높일 것이라고.


또한 이를 배우 채시라가 보다 정다운 시각으로 조명한다. 스몸비의 심각성을 일깨우지만 스마트폰을 잠시 내려둠으로써 얻을 수 있는 소중한 가치들을 짚어주며 유연하고 온화하게 접근하는 것.

이처럼 ‘감성애니 하루’는 그 동안 현대인들의 지친 삶을 되짚는 주제로 응원과 위로를 보냈다면 이번 8회는 세태를 꼬집지만 특유의 힐링 감성을 잃지 않는 색다른 표현방식으로 관심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하루의 끝에서 즐기는 5분의 휴식 KBS 1TV ‘감성애니 하루’ 8회 ‘스몸비’ 편은 24일 밤 10시 55분부터 11시까지 만나볼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