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이대호, 오늘은 나란히 무안타 ‘침묵’…소속팀은 연패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전날 10호 홈런과 안타로 존재감을 과시했던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나란히 무안타로 침묵했다.

이틀 연속 4번 타자로 선발 출전한 강정호는 24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홈경기에서 4타수 무안타 1삼진에 그쳤다.

강정호는 전날 비거리 129m의 대형 아치로 시즌 10호 홈런을 만들어냈지만 이날은 방망이에 힘을 싣지 못했다. 시즌 타율은 0.276에서 0.267로 떨어졌다. 피츠버그는 3-5로 패해 샌프란시스코에 3연패를 당했다.

이대호도 이날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원정경기서 5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 1삼진를 기록했다.

우타자인 이대호는 이날 좌투수인 대니얼 노리스를 상대해 선발출전 기회를 얻었지만, 안타를 생산하지 못해 시즌 타율이 0.291에서 0.282로 떨어졌다. 이대호도 전날 MLB 진출 이후 최초로4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1안타를 때려냈다.

시애틀은 연장 10회 투수 스티브 시섹의 폭투로 4-5로 패하며 6연패 수렁에 빠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