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브렉시트 우려 현실화 대책논의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24일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가 현실화되면서 코스피와 코스닥이 동반 폭락하자 한국거래소가 대책 마련에 나섰다.

한국거래소는 24일 최경수 이사장 주재로 긴급회의를 열고 브렉시트 현실화에 따른 대책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거래소 관계자는 “브렉시트가 자본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논의하고 있다”며 “시장이 불안한 상황에서 불건전거래 세력이 시장에 개입하는지도 면밀히 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브렉시트 투표 개표가 중반을 넘어서며 탈퇴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집계되자 코스피는 급락해 장중 한 때 1,900선을 내줬다. 코스닥 역시 장중 7%대로 폭락해 프로그램 매매호가가 일시 정지되는 사이드카가 발동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