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25일 범국민대회, 준법집회 안될땐 엄단”

-“준법땐 최대한 보장, 보호” 입장 밝혀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 경찰이 오는 25일 열리는 범국민 대회 및 세월호 문화제에 대해 준법 개최를 당부했다. 도로 무단 점거 등 불법 행위가 발생할 경우엔 엄정 대응하겠다는 뜻도 내놨다.

서울경찰청(청장 이상원)은 “범국민대회 및 세월호 문화제가 준법으로 개최되기를 기대하며 준법 집회 및 문화제에 대해서는 최대한 보장하고 보호하겠다”고 24일 밝혔다.

민주노총은 25일 오후 3시부터 서울 광장에서 최저임금 1만원을 요구하는 전국노동자대회를 연뒤 을지로3가와 종로 일대를 거쳐 모전교까지 3㎞ 가량 행진한다. 신고한 집회 인원은 1만5000명 정도로 3~4개 차로를 사용할 예정이다. 

경찰은 25일 열릴 범국민대회 주최측에 준법 집회를 당부하는 한편, 불법행위에 대한 엄단 의지를 밝혔다.

농민단체 농민의길 역시 같은 시각 서울 혜화동 마로니에공원에서 전국농민대회를 연 뒤 종로5가를 거쳐 종로3가에서 민노총과 함류한다. 약 5000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광화문 북측광장에선 오후 6시 민중총궐기투쟁본부가 범국민대회를, 6시 30분에는 4ㆍ16 연대가 범국민문화제를 개최한다.

경찰은 “신고된 집회가 불법으로 변질되고 신고되지 않은 방향으로 행진을 시도하거나 장시간 도로에 연좌해 교통 흐름을 방해할 경우 해산 경고 등 절차를 거쳐 현장에서 검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광화문 북측광장에서 개최될 세월호 문화제에 대해 “순수 문화제로 개최될 경우 교통 관리 등 행사 안전 확보를 위한 조치를 하겠지만 ‘문화제로 위장한 불법집회’로 변질될 시 해산적차를 진행하겠다”고 예고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