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시내버스-지하철 8월부터 1400원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기자] 광주광역시가 시내버스와 도시철도 운임을 8월1일부터 인상키로 결정했다.

광주시는 23일 오전 물가대책위원회 회의를 열어 시내버스와 도시철도(지하철) 운임 조정안을 심의해 교통카드(일반인 기준)는 1100원에서 1250원으로 150원 인상하는 운임 조정안을 수정 의결했다.

시내버스를 현금으로 내고 타거나, 지하철 1회용 승차권을 구매할 경우 현행 1200원에서 200원 오른 1400원이다.

요금인상 내용을 보면 시내버스는 이용객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카드요금 기준으로 일반은 1100원에서 1250원, 청소년 750원에서 800원, 어린이는 350원에서 400원으로 각각 조정했다.

도시철도는 교통카드 기준으로 일반은 시내버스와 같이 1100원에서 1250원, 청소년 800원에서 900원, 어린이는 400에서 500원으로 조정된다. 단, 대학생 요금은 폐지됐다.

시내버스와 도시철도 운임은 매년 또는 2년 주기로 인상해 왔으나 지난 2006년 12월 시내버스 준공영제 시행과 2011년 7월 요금인상 이후 정부의 공공요금 동결 방침과 서민생활 안정 차원에서 만 5년 동안 요금인상이 억제돼 왔다.

시 관계자는 “150원 인상으로 연간 163억원의 요금수입이 늘어날 것으로 보여 시에서 보조하는 재정지원금도 당초 630억원에서 562억원으로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