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김경진 “우회계약 사전논의 사실”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국민의당이 김수민 의원 측 브랜드호텔과의 직접계약은 부적절하다고 판단, 출판사와 인쇄업체 우회계약을 맺는 방식을 진행하자고 사전논의를 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당 차원에서 진행된 일이라고 시인한 것이어서 파장이 예상된다. 

이는 국민의당이 그동안 부인해온 "당의 지시로 계약"이 이뤄졌다는 브랜드 호텔 측의 주장과 맥을 같이 하는 것이다.

리베이트 의혹을 조사중인 국민의당 진상조사단 김경진 의원은 24일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홍보위원장으로 있던) 김 의원이 비례대표 후보로 선정되면서 특수관계인이 대표이사로 재직했던 회사와 광고기획 업무를 유지하는 게 적절한가라는 의견교환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의원이 재직했던 특수관계 회사가 당의 광고기획을 하는 것은 누가 봐도 부적절하니 브랜드호텔은 2선으로 빠지고, 당과 직접계약은 출판사(인쇄업체)와 하고, 브랜드호텔은 광고기획사나 출판사로부터 대금을 받아가자고 당에서 정리됐다”고 했다.


국민의당은 검찰에 고발된 왕주현 전 사무부총장의 친구가 운영하는 인쇄업체와 20억9000만원 규모의 선거공보물 인쇄계약을, 김수민 의원이 소개한 광고기획사와는 11억원 규모의 TV광고 대행 계약을 맺었다.

한편 김 의원은 “총선 당시 중앙선관위에 (자문 등의 역할을 할) 직원 파견을 요청했지만 실현되지 않았으며, 자문이 없다 보니 (회계처리 등이) 부족했다”고 했다. 

한편, 당 관계자는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자금이 당에 유입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며, 계약의 방법은 중요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