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수의 신’천정명, 완전히 달라졌다. 조재현에 사이다 복수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KBS ‘마스터-국수의 신’ 천정명이 숨겨둔 발톱을 드러냈다. 지난 23일 방영된 KBS 2TV 수목극 ‘마스터-국수의 신’ 18회에서는 자신의 진짜 이름은 물론, 복수를 위한 지금까지의 행적들이 모두 탄로난 천정명(무명이 역)이 적극적으로 복수를 강행하며 조재현(김길도 역)에 제대로 맞서는 장면이 그려졌다.

대면장의 부름에 집무실로 향한 천정명은 어린 시절 보육원 친구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들고 있는 조재현을 보고 당황하며 긴장된 분위기가 이어진 가운데, 조재현에게 짧은 시일 내로 집무실을 정리하고 궁락원에서 나갈 것을 통보하는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들에게 사이다 같은 통쾌함을 선사했다.

이어 적대 관계인 서이숙(설미자 역)에 의해 자신이 ‘최순석’이라는 사실과 함께 과거 궁락원의 진찬연을 망친 장본인 임이 들통난 천정명은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숨겨둔 발톱을 드러내 조재현을 옥죄어갔으며, 괴물 조재현을 잡기 위해 스스로 괴물이 된 천정명의 살벌한 눈빛이 드러나 극의 긴장감과 몰입도를 최고조로 끌어 올렸다.


또한, 원래 아버지의 자리였던 대면장의 집무실을 빼앗는 것에 성공한 천정명은 이에 그치지 않고 조재현과 밀접한 관계인 손여은(도현정 역)을 매수해 ‘치면 식당’에서의 방송 촬영을 요구하는 장면이 그려져 과연 천정명이 이어가고 있는 복수의 결말이 어떻게 맺어질 지에 대한 시청자들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완벽한 괴물이 된 무명은 점점 더 악랄해져갔고 궁지에 몰린 김길도는 잠시 감춰왔던 살기를 띠어 시청자들을 숨 막히게 했다. 하지만 복수가 성공에 가까워질수록 절대악 김길도와 닮아가는 무명이 보는 이들을 더욱 소름 돋게 만들고 있다는 반응.

자신의 목을 조른 채 광기어린 눈빛을 발산하는 무명을 본 길도는 “정태야 니 새끼 좀 봐라. 나 죽이려고 나랑 비슷한 놈이 돼서 나타났다”라고 읊조린 것. 이 대목은 복수와 욕망이 만들어낸 비극의 안타까움을 배가시켰으며 이 싸움이 절대 끝나지 않았음을 암시해 흥미를 더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천정명, 조재현 쫓아낼 때 완전 사이다!”, “천정명, 눈빛부터 달라졌네! 살벌한 분위기 가득!”, “국수의 신, 심장 완전 쫄깃해! 다음 주까지 어떻게 기다리지!!”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23일 방송된 18회 엔딩에선 김길도가 공천을 받는데 실패, 악이 받칠 대로 받쳐 소태섭(김병기 분) 의원 앞에서 최의원(엄효섭 분)을 죽이는 역대급 반전을 선사했다. 이에 김길도와 소태섭, 두 남자를 둘러싼 충격적인 전개가 어떻게 진행될지 주목되고 있다. 선천적 괴물과 후천적 괴물의 소용돌이 같은 싸움은 다음 주 수, 목요일에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 19, 20회에서 마무리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