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준 회장 ‘철강전쟁’ 우려…“보호무역 대응전략 세워야”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전 세계로 확산하는 보호무역주의에 강한 우려를 표명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권오준 회장은 최근 임직원에게 ‘철강 무역대전’이라는 제목의 CEO레터를 보냈다. 

권 회장은 “전 세계 경제가 어려워지면서 최근 일부 선진국들도 보호무역주의 기조를 보이고 있다”며 “포스코는 철강 제품의 약 절반을 해외로 수출하고 있는데 앞으로 동남아 등 포스코 주력시장으로 무역규제가 확산되면 우리 수출에 중대한 차질이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달 중국산 냉연 제품에 대해 265.79%의 반덤핑 관세를 최종 공고하는 등 보호무역주의 기조를 강화하고 있다.

유럽연합(EU)의 좌장 격인 독일이나 경제 성장을 거듭하는 인도, 철강 강국 일본도 비관세 장벽을 굳게 구축하고 있다고 권 회장은 전했다.

보호무역주의 강화는 중국산 철강재 공급과잉 때문이다. 권 회장은 “세계적인 철강 공급과잉 상태에서 상대적으로 무역장벽이 낮은 국내시장으로 수입재 공급이 몰리는 것도 위협 요소”라며 “과거 미국이 철강 긴급수입제한(세이프가드) 조치를 취했을 때 한국의 대미 철강 수출은 1년 만에 30% 이상 급감한 경험이 있다”고 우려했다.

보호무역주의 대응 전략으로는 “각국의 수입규제 움직임을 주시하며 현지 철강업계와 통상 당국과의 대화 채널을 강화해 사전 통상 대응력을 높여야 한다”고 제안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