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생활수급자의 아름다운 기부

[헤럴드경제=박정규(용인)기자]“저도 도움을 받았으니, 저보다 어려운 사람에게 도움을 주고 싶어요.”

자신도 어려운 처지에 있는 기초생활수급자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10㎏쌀 35포를 기부해 화제다.

주인공은 용인시 처인구 역삼동에 사는 한정웅씨(74ㆍ사진). 한씨는 지체 척추 장애2급으로 거동이 불편해 수급비로 생활할 정도로 어렵게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 그럼에도 자신이 받고 있는 수급비를 조금씩 모아 지난 17일 자신보다 어렵게 생활하는 사람들을 위해 역삼동 주민센터에 쌀을 기부한 것이다. 


한씨가 쌀을 기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5월에 처음 10㎏쌀 30포를 기부한데 이어 6월에 10㎏짜리 35포, 올해 초에도 20㎏ 쌀 5포를 전달하는 등 수시로 기부 선행을 하고 있는 것이다.

“저도 도움을 받고 있으니 제가 줄 수 있는 이 작은 것이 형편이 어려운 이웃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에 기부에 나선 것이에요.”

역삼동의 단칸방에서 홀로 월세로 살고 있는 한씨는 “비록 형편이 어려울지라도 기부를 하면 마음이 더 행복해 진다”며 겸손해 했다.

한씨가 기부한 쌀은 동 주민센터에서 역삼동 적십자를 통해 관내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 가정 등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정찬민 용인시장은 “자신이 어려운 처지인데도 불구하고 이웃을 생각하는 마음에 감동했다”며 “이런 분들이 있어 우리 사회가 훈훈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